힐튼호텔 옆 쪽방촌 이야기

양동은 한국전쟁 이후 피난민들의 판자촌으로, 1960년대에는 집창촌과 여관, 여인숙 등이 자리 잡은 곳이었다. 당시 정부와 서울시는 ‘불량주거지’를 없애 미관 증진, 기능 회복하겠다는 명분으로 집단이주정책을 추진했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철거에 주민들은 사회적 관계와 자원을 한순간에 잃고 말았다. 88올림픽 유치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