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희일비하지 말고 술 한 잔 어때?

한때 ‘술이 고프다’란 말이 유행한 적이 있었다. 밥은 안 먹어도 술은 마셔야 한다는 신념 아닌 신념을 드러내곤 하던 시절이었다. 세상살이에 힘들어서 마시고, 고된 하루를 보낸 자신이 대견해서 마시고, 비틀어지고 답답한 세상 모습 보고 있으려니 화가 나서 마시고, 이별의 상심으로 마시고, 기뻐서 마시고. 이런저런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