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음’으로 살펴보는 새로운 지리의 세계

독일 작가 막스 밀러는 “하나만 아는 사람은 사실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다(He who knows one, knows none)”고 했다. 우물 안의 개구리처럼 자신의 공간에 갇혀 자신을 객관적으로 비춰볼 거울을 갖지 않을 때 우리는 편향적인 세계관에 빠지기 쉽다. 그런 의미에서 <세계시민을 위한 없는 나라 지리 이야기>는 ‘없…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