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에게 버림받은 입양아, 그가 만든 새로운 ‘가족’

곁에 있는 이의 사소한 말과 행동이 우리의 마음을 감싸 안아 줄 때가 있다. 그런 순간들 덕분에 삶을 살아갈 수 있는 게 아닐까.무릎을 베고 누운 내 귓속을 조심스레 귀이개로 긁어주던 아빠의 손길, 학교에 늦은 줄도 모르고 피아노를 치는 내 곁에서 노래를 부르던 엄마의 고운 목소리, 여름 캠프에서 까만 밤하늘을 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