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설픈 교훈은 안돼, ‘동시’는 동심과 하는 연애”

“동시는 얼핏 어른들 손바닥 크기의 작은 지면 위에 글자들이 쭈뼛쭈뼛 몽당연필처럼 말없이 박혀 있는 메마른 풍경에 불과하다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아이들이 그 글자들을 읽기 시작하는 순간, 동시는 하나의 우주로 변해 꿈틀거린다.” 김륭 시인이 펴낸 동시 평론집 <고양이 수염에 붙은 시는 먹지 마세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