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덕후’들이 ‘어쩌다 사장’이 된 사연

“아메리카노 좋아 좋아 좋아~ 아메리카노 진해 진해 진해 어떻게 하노 시럽 시럽 시럽~ 빼고 주세요 빼고 주세요” 커피 한 잔 마시고 싶어지는 노래 ’10cm’의 명곡 <아메리카노>. 이왕 가사를 만들 때 시럽 말고, “빨대 빨대 빨대 빼고 주세요”라고 불렀으면 어땠을까? 이런 생각을 한 번이라도 해본 적 있는 사람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