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이 시를 쓰게 하는 원동력은?

시는, 시를 견디라며- 박완호시는, 시를 견디라고 내게 온다.어제의 나를 견디고여태 짊어지고 있던 불행을 더 끌어안으라고.이런 개새끼, 귀가 다 헐도록 들어온수모와 욕설까지 한꺼번에나를 찾는다. 그날,비 내리는 무심천 울먹이는 물그림자툭하면 꺼지려 들던 불꽃의 어린 심지앙다문 입술 사이 실금처럼일그러지던 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