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온갖 지혜를 압축기로 눌러서 파쇄하는 남자

보후밀 흐라발의 소설 <너무 시끄러운 고독>은 주인공 한탸의 인상적인 1인칭 독백으로 시작한다. “나는 삼십오 년째 폐지 더미 속에서 일하고 있다.” 한탸는 매일 아침 작업장이 있는 건물의 지하실로 들어가 “폐지를 압축기로 눌러서 파쇄하는 일”을 한다. 집으로 돌아와서는 맥주를 마시며 고단했던 하루를 마무리…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