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을 변화시키는 건 믿음과 친절 뿐

몇 달 전 아파트 단지 내 상가에 편의점이 생겼다. 이전에는 수공예를 배우는 가게였다가 펫숍을 거쳐 조금 오래 반찬가게를 유지하다 지금의 편의점이 되었다. 가게가 생겼다가는 금세 사라지곤 하는 상권과 무관한 곳이라 신경 쓰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을 것이다. 어쩌다 보면 ‘이런 게 생겼네’ 하다가 또 다른 가게가 곧…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