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지 일왕에게 유서쓰고 상소한 일본 6선 의원

메이지 유신 이후 근대화와 대동아 공영권을 향해 청일전쟁, 러일전쟁을 일으키고 조선을 집어삼킨 제국주의 시대에 일본은 도쿄에서 멀지 않은 토치기현에 위치한 아시오 구리 광산에 대규모 채굴시스템을 갖추고 개발을 본격화했다. 그 과정에서 혹독한 노동 착취와 함께 자연에 대한 착취가 일어났다. 광산 인근에 건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