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한국 부모들이 이제 아들보다

더 많은 한국 부모들이 이제 아들보다 딸을 선호합니다.

더 많은

파워볼 자녀를 가질 계획이 있는 젊은 부모들 사이에는 특정 성별의 자녀가 몇 명이나 낳는 것이

이상적인지에 대한 일반적인 믿음이 있습니다. 딸이 둘 있는 부모가 가장 이상적이고, 딸이 하나, 아들이 하나 있는 부모가 두 번째로 이상적입니다.

딸 없이 두 아들을 낳는 사람은 가장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지난 3월부터 육아휴직을 하고 있는 경기도의 직장인 김연주(30)씨도 이런 생각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코리아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아들보다 딸을 더 선호하는 경향, 특히 출산을 앞둔 신혼부부들

사이에서 분명히 본다”며 “아들보다 딸을 더 선호하는 부모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우리 젊은 엄마들은 남자아이들이 자라면서 낯선 사람처럼 멀어지고, 결혼하고 새 가족을 꾸리면 집을 떠나 부모와 감정적 교류를 나누는 사람이 거의 없다고 말합니다.”

모든 어린이는 축복을 받아야 합니다. 그러나 요즘 한국에서는 아들보다 딸이 더 선호된다는 속담이 있다.

한국리서치가 최근 전국 10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딸이 있어야 한다’는 응답이 55%, 남자는 31%에 불과했다.

설문 조사에서 모든 연령대의 부모는 딸을 남자보다 선호했지만 60세 이상 응답자의 경우 그 경향이 특히 두드러졌습니다.

해당 연령대에서는 70%가 여자를 선호했는데, 이는 남자를 선호하는 43%보다 훨씬 높습니다.

더 많은

한국의 부모가 아들보다 딸을 선호하는 것은 성리학의 가치를 강조하기 때문에 수세기 동안 남성이 지배적 인

국가라는 점에서 아이러니합니다. 역사적으로, 딸이 있는 어머니는 남성 후손을 통해 가족 혈통을 확보하기 위해 추가 자녀를 낳도록 권장되었고

심지어 위협을 받기까지 했습니다. 여성 가족은 재산 상속, 가계 계승, 제사, 부모 부양 등 효의 의무에만 제한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이류 시민으로 취급되었다.

1970년대와 1980년대에 성 선택 기술이 도입되어 널리 보급된 이후 ​​출생 시 여아 살해를 통해 성별 선호도가 더

뚜렷하게 나타나 1990년에는 출생 시 성비가 여아 100명당 남아 116명으로 급격히 증가했지만 자연 평균은 103명에 불과했다. 소년에서 107명의 소녀로.

그러나 2007년 세계은행 정책연구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성별 선호도를 뒤집고 “아시아 최초로 출생시 성비 상승 추세를 역전시킨 아시아 국가”가 됐다.

국가의 출생시 성비는 2007년 106.2로 여자 100명당 남자 103~107명의 자연적 범위에

도달한 반면, 2020년부터는 여자 100명당 남자 104.8명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딸에 대한 선호도 증가는 입양 부문에서도 주목할 만하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20년 국내 입양아 260명 중 65.4%가 여성이다.

조영태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인구통계학과 교수는 “한국은 세계 최초일 뿐만 아니라 아들 선호도가 급격히 떨어지는 나라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인구 프로파일링.More news

조 교수는 반대의 경향이 부분적으로는 아들에서 딸로 효도가 바뀌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