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은 중국이 지금까지 가장 큰 PLA 전투기의 침략 이후 ‘불굴’이라고 말한다.

대만은 중국이 가장큰 침략이라 한다

대만은 지금

대만은목요일 중국이 지난 2년 동안 고조된 베이징과 타이베이 사이의 긴장 고조로 세 번째로 큰 침범인 총
24대의 전투기를 방공식별구역(ADIZ)에 보낸 후 중국이 “왕따”라고 비난했다.

폭격기, 전투기, 대잠수함기, 공중조기경보통제기 등 인민해방군(PLA) 항공기는 이날 오후 대만 ADIZ에 19대 중
1대와 5대 중 2대로 편성돼 진입했다.
대만 국방부가 공개한 지도에는 H-6 폭격기를 포함한 일부 중국 항공기가 대만 남부 지역을 비행하며 대만
동쪽까지 비행하고 있는 모습이 나와 있다.

대만은

이에 대응하여 국방부는 무선경보가 발령되었고 활동을 감시하기 위해 방공 미사일 시스템이 배치되었다고 말했다.
그 침략은 해안에서 12해리 떨어진 대만의 주권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다. 미국 연방항공청은 ADIZ를 “국가의
국가 안보를 위해 항공기에 대한 즉각적이고 긍정적인 식별, 위치 및 항공 교통 통제가 필요한 육상 또는 수상
상공의 지정된 지역”으로 정의한다.
이번 공습은 대만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자유무역협정(FTA) 가입 신청서를 공식 제출한 지 하루 만에 이뤄졌다.
중국 외교부는 대만의 신청에 대한 강력한 반대를 표명했다.
“우리는 어떤 나라와 대만 지역간의 공식적인 교류에 단호히 반대하며, 대만이 공식적인 성격의 어떠한 협정이나
조직에 가입하는 것을 단호히 반대합니다,”라고 외교부 대변인 Zhao Lijian은 말했다.

대만과 중국 본토는 70여 년 전 패배한 국민당원들이 타이페이로 피신한 내전이 끝난 이후 별도로 통치되어 왔다.
하지만, 중국 공산당이 약 2,400만 명의 민주적인 섬을 통치한 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대만을 자국의 영토에서 뗄 수 없는 부분으로 보고 있다.
대만 외교부는 목요일 저녁 PLA 전투기의 비행이 끝난 후 이 점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대만은 타이완이고 중화인민공화국의 일부가 아닙니다. 중화인민공화국은 단 하루도 대만을 통치한 적이 없습니다,”라고 대만 외교부의 성명은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