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먹는 음식은 미생물의 밥이다

신토불이(身土不二), 몸과 흙은 하나라는 뜻으로 흙에서 나온 먹거리는 건강과 직접 연결되어 있다. ‘음식으로 못 고치는 병은 약으로도 고칠 수 없다’는 말도 어떤 음식을 먹는가에 따라서 독이 될 수도 약이 될수도 있다는 얘기다. 배달음식이 불편한것은 쓰레기로 버려야 하는 포장재 때문은 아니다. 바로 먹을 수 있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