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잘 쓰고 싶다면, 일단 콩나물국을 맛있게 끓여보세요

잘 쓰고 싶은 마음의 함정 ​글을 쓰고 있다. 매일 쓰지는 않지만 2~3년간 200여 개의 글을 블로그에 올리다 보니 직감적으로 알게 된 진실이 있다. 쓰기의 가장 강력한 적은 ‘잘 쓰고 싶음’이라는 것. 감히 진실이라고 썼다. 어떤 경험이 누적된 시간들이 어느 날 갑자기 던지는 것엔 진실이 있는 것 같아서다. ​그런데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