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도하다 싶을 정도로’… 어느 평론가의 남다른 욕망

클래식음악에 문외한인 사람이라도 그 이름은 들어봤을 루트비히 베토벤(1770~ 1827)은 생전에 이런 말을 한다.”나는 과거이자 현재, 그리고 미래다. 삶이 유한한 어떤 인간도 내 음악을 온전히 해석할 수 없을 것이다.”오만한 천재다운 발언이다. 그러나, 그의 예측은 틀렸다. 사후 200년이 가까워오는 현재, 교향곡부터 …

기사 더보기